IMF 이후 불평등이 급격히 심화되고 빈곤율이 두 배로 늘어난 가운데 출범한 노무현정부는 참여복지를 정책기조로 내세웠다. 그러나 집권 일년 여 동안 불평등구조 완화정책과 복지정책을 통한 빈곤대책은 한 마다로 낙제점이다. 
신용정책실패로 370만이 넘는 신용불량자를 양산했고, 이로 인하여 신빈곤문제가 심각해지고 내수소비가 침체되었다. 제조업 공동화가 이행된 가운데, 일부 대기업주도의 성장은 고용을 창출하지 못하여 청년실업율이 8.6%를 기록하고 있어서, 일자리창출을 통한 소득보장을 하지 못하고 있다. 
올해 예산에 책정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의 수는 집권 전보다 단 한 명도 늘지 않았고, 자활사업 참여자의 수는 줄어들었다. 8백만 빈민 중에서 기초보장 수급자와 자활사업 참여자를 제외한 657만 빈민에 대한 대책이 부재한 가운데,...

첨부화일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