빈곤사회연대의 날카로운 성명이다.